본문 바로가기

Public Architect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 설계: 윤정원 + (주)하우건축사사무소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은 2019년 3월 완공되었으며, 2019년 4월 30일 정식 개관되어 1-3층이 전태일기념관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4층은 노동 허브로 사용될 예정이며, 5층은 노동권익센터가 입주하여 이용되고 있다. 리모델링 대상 건물은 1962년 종함건축연구소(김정수)가 서울은행 수표교지점으로 설계하여, 1980년대 후반 및 90년대 증개축이 이루어졌고, 증개축으로 인해 60년대, 70년대의 기억들이 다수 지워진 건축이었다. 우리는 2017년 공공건축가를 대상으로 하는 "노동복합시설리모델링" 현상설계공모에 당선되어 본 프로젝트의 설계를 담당하게 되었고, 건축물은 여러 과정의 입주자협의, 의사결정과정, 각종 심의 등을 거쳐 현재의 용도, 프로그램, 외관,.. 더보기
이문고가하부공간활용 공공공간조성 현상설계 [우수작] 참가자: 윤정원 (건축) + 김아연 (조경) + 황경주 (구조) 공공건축가 대상으로 "이문고가하부공간활용 공공공간조성 현상설계" 신청 안내를 받았을 때, 외국의 흥미로운 사례들만 그동안 접하다가 본격적으로 시범 사업들이 국내에서도 진행되는 것 같아, 재미있는 도전이 될 것 같고 동시에 대학과 같은 지역구 내에 위치하여 지역연계형 설계를 진행해보고 싶은 생각에 신청하였다. 그리고 지명받았을 때에는 개인적인 욕심들은 접고, 지역과 서울시립대 내에 있는 훌륭한 전문가들 간의 협업을 진행하는 과정을 전개해보고 싶어, 각 전공 교수님들께 접수 직전 말씀드리고 하루 만에 팀이 결성되었다. 짧은 기간 동안 아이디어 중심의 제안을 진행하도록 요구된 현상설계라 구체적인 설계안 발전보다는 브레인스토밍 위주로 학생들도 함께.. 더보기
"전태일노동복합시설 조성 건물 리모델링" 중간 작업 2017년 하우건축사사무소와 지명현상설계공모에서 당선한 후 기본설계를 진행한지 1년이 되어간다. 여러가지 우여곡절과 각종 심의, 건립추진위원회 절차들 속에 사라져버린 초기 디자인안을 되짚어본다. 우리의 의지와 관계없이 건물의 내외부가 총체적으로 바뀌어버린 지금, 이 건물이 완공된 시점에 과연 이 건물의 설계를 내가 했다고 할 수 있을까, 혹은 내가 하지 않았다고 할 수 있을까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고민들이 지속되고 있다. 어차피 용도가 바뀌었기 때문에 처음 설계가 지금 현재의 용도에 맞지도 않았기 때문에 기본 설계안을 고집할 필요는 없었지만, 조금 더 건축가의 의지에 의해 바뀐 용도에 맞는 건축물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있는 제도와 기관의 시스템이 존재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은 지속된다. 작년 여름 서울시립대 .. 더보기
FRONT FLEX 신촌도시재생 청년문화전진기지 현상설계 제출안 청년 스스로 만들어나가는 작은 움직임을 사회적 흐름으로 전환하기 위해 청년들은 어떻게 사회와 만날 수 있어야 하는가? 현재의 문화, 공간, 도시에 존재하는 질서는 청년 문화기획과 창작의 혁신에 대해 만족스러운가? 청년문화를 선도하는 ‘신촌’에 청년의 미래, 청년문화의 미래, 도시의 미래를 만들어나갈 ‘장’은 어떻게 제공되어야 하는가? 청년과 시민이 주체적으로 경험과 소통을 설계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도시의 프론트를 선언한다...플렉스 프론트 이 프로젝트에서 가장 중점으로 생각한 것은 청년 문화기획자들과 창작자들, 그리고 여러 참여 주체들이 어떻게 사회와, 도시와 만나 소통하고 경험을 쌓아 그들의 미래를 개척하도록 도와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설을 만들 .. 더보기
노동복합시설 조성 건물 리모델링 설계공모 [당선작] 노동복합시설 조성 건물 리모델링 설계공모 [당선작] 서울시 공공건축가 5인을 지명하여 이루어진 "노동복합시설 조성 건물 리모델링 설계공모"에 하우 건축사사무소와 공동응모하여 당선되었습니다. 기존 건물은 1963년 완공된 서울은행 관수교지점 (김정수 설계)으로, 1980년대 외관 리모델링과 5층의 증축이 이루어진 콘크리트 라멘조 건물입니다. 현재의 모습은 1980년대에 흔하게 지어졌던 붉은 세라믹 타일의 대칭형 입면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새로이 리모델링된 건물은 노동권익센터 등의 업무공간, 청년노동자들의 스터디 및 회의 공간, 시민 편의공간, 전태일 기념관 및 노동관련 전시관, 이동노동자 쉼터로 사용될 예정입니다. 이러한 용도를 위해 설계안에서는 크게 세가지 개념을 제시합니다. 공공성을 위해 "도시와 건.. 더보기